국회 ‘北 무력도발 규탄결의안’ 본회의 통과시켜

여야는 25일 지난 북한의 연평도 무력도발과 관련, 대북규탄결의안(정식명칭:북한의 무력도발행위 규탄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통해 대북규탄결의안을 상정하고 재석의원 271명 중 찬성 261명, 반대 1명, 기권 9명 등으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에는 “정전 이후 유례가 없는 북한의 무력도발행위는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남북대결을 조장하는 침략 행위로 규정,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북한의 이번 무력도발은 결코 용인될 수 없는 명백한 범죄 행위로, 이로 인해 초래되는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는 점을 재확인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의 무력도발 행위에 대해 대한민국 국회는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주권을 수호한다는 차원에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 무력도발행위에 대해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외에도 결의안에는 북한의 사죄 및 재발방지와 연평도 일대 주민안전을 위한 대책 마련, 북한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 동조를 위한 외교적 노력 등을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 일부 야당들은 ‘평화체제구축 및 남북대화’ 등의 내용을 결의안에 포함시키려 했으나 한나라당은 이를 거부하고 24일 국방위원회를 통과한 원안을 그대로 본회의서 통과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