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13명, 대북조치 촉구결의안 제출

한나라당과 미래희망연대 소속 국회의원 13명은 천안함 침몰사태와 관련, 북한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응조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18일 국회에 제출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 등 12명과 희망연대 김혜성 의원은 결의안에서 “북한이 천안함 폭침 사건의 실제 범인임이 증거를 통해 속속 규명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회는 정부가 천안함 폭침 사건을 일으킨 북한에 대해 사죄와 책임자 처벌, 배상,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국회는 정부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조치를 시행할 것을 촉구하며, 그에 필요한 전적인 지원을 취해나갈 것”이라며 “국회는 정부가 대응조치 시행에 있어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할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제안이유를 통해 “북한군의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된 것은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침략행위이자 테러행위”라며 “국회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을 한 북한에 대해 정부가 단호한 대응조치를 시행할 것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