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대표단, 총리실 탈북자 전담부서 설치 요구

중국내 탈북자 강제송환 저지를 촉구하기 위해 유엔인권이사회에 참석한 국회대표단(단장 김형오 전국회의장)이 총리실 내 탈북자 전담부서를 설치할 것을 16일 요구했다. 


김형오 단장은 이날 인천공항에 도착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탈북자는 외교통상부, 통일부 등 전 부처와 관련이 있는 만큼 총리실에 기구가 필요하다”며 “대표단이 김황식 총리를 방문해 공식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4·11 총선 이후 국회에서 탈북자 청문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한 뒤 “앞으로 각종 탈북자 북송 관련 집회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단장은 또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캐나다 등 인권을 사랑하고 탈북자 북송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있는 나라에 대해 의회에서 반대 결의안이 채택되도록 서한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채택하려 하는 만큼 다른 나라에서도 채택되길 기대한다”며 “아울러 이런 나라 의회에서 탈북자에 대한 청문회가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단장과 박선영(자유선진당)·안형환·이은재(새누리당) 의원 등으로 구성된 국회대표단은 지난 12일 유엔인권이사회(UNHCR) 회의장에서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 일행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