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대표단 “북송저지 세계적 반향 위해 최선”

국제사회에 중국 내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호소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를 방문 중인 국회대표단 새누리당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1일(현지시간) “중국 당국도 탈북자 강제북송 시 어떻게 될 거라는 걸 알면서도 태도 변화를 보여주지 않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오후 주 제네바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박상기 대사로부터 북한인권 관련 현안보고를 듣는 자리에서 “북한 당국의 비인도적 처벌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생사를 걸고 국경을 넘는 사람들을 강제로 북송한다는 것은 인도적인 차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탈북자 강제북송은 동포의 문제이기 이전에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탈북자 북송 저지 운동이 세계적 반향을 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해 국제사회가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 역시 매우 소극적이었다가 최근 변화를 보이는 것은 다행한 일이라며 정부는 탈북자가 북송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형환 새누리당 의원도 “이준 열사가 된 심정으로 북송저지 운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중국과 러시아 대표부 뿐만 아니라 북한 대표부에도 면담을 신청했으며, 면담이 성사되지 못할 경우 다른 수단을 통해서라도 의사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국회대표단의 제네바 방문은 탈북자 강제북송 저지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다가 쓰러진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이 제안해 성사됐다. 김 전 의장과 안 의원, 박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 북한인권위원장인 이은재 의원이 참여했고, 민주통합당 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한편, 대표단은 오는 12일 유엔인권이사회(UNHRC) 회의에 참석해 마르주끼 다루스만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의 보고를 청취한 뒤 다루스만 보고관과의 면담을 갖을 예정이며, 기자회견을 통해 탈북자 강제북송 저지를 위해 국제사회가 적극 나서줄 것을 호소할 방침이다. 



13일에는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제네바회의에 참석해 탈북자의 증언을 듣고, 14일에는 알렉산더 알레이니코프 유엔난민최고대표사무소(UNHCR) 부대표 및 강경화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부대표와 면담한 뒤 유엔 유럽본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금지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