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또 다시 전쟁터…결국 파행

국민들의 우려를 자아냈던 국회 예결산위원회가 결국 파행으로 치달았다.


당초 17일 10시부터 예결위가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그보다 오전 9시 35분경 민주당 의원 40여명이 예결위 회의장을 점거하면서 ‘난장판 국회’가 또 다시 재현됐다.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이시종 의원은 위원장석을 차지하자 송영길, 이용섭 이춘석 의원 등 10여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호위무사 처럼 이 의원의 주위를 둘러쌌다. 


뒤이어 등장한 한나라당 의원 20여명은 이 의원을 향해 내려오라고 소리치다가 결국 이 의원을 끌러내기리 위한 육탄돌격을 시작했다. 


심재철 예결위원장은 “자리에 앉아서 이야기해야지 이게 뭐냐”라며 민주당 의원들에게 항의도 해 보았다. 그러나 이미 작심하고 자리를 차지한 민주당 의원들이 꿈쩍도 하지 않자 심 위원장은 결국 여야 간사들을 불러 “점거하고 있는 분들을 다 내보내달라”고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심 위원장은 오전 10시44분경 “예결특위를 개회한다. 오후 2시에 속개하겠다”며 의사봉 대신 주먹을 이용해 개회에 이어 정회를 선포하며 일단락 됐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회의장에서 모두 철수했고 회의장 내에는 민주당 의원들만이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예결위 전체회의는 한나라당과 친박연대가 계수조정소위를 구성해 예산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에 반발한 민주당 측이 오후 1시 반부터 예결위 회의장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함에 따라 무산되고 말았다. 


이후 여야 지도부가 수차례 공식 비공식 채널을 통해 의견을 조율했지만 결국 합의에 실패하고 말았다. 


이날 예결위 파행과 관련 여야는 각자의 주장을 내세우며 정치공방을 이어갔다.


안산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우리는 예산 원안 고수 입장을 취한 적이 없다”면서 “4대강 예산이라 할지라도 심의결과 삭감해도 된다고 판단되면 과감히 삭감하겠다고 했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민주당의 실력행사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안 원내대표는 “예산은 일단 계소조정소위를 구성해 삭감할 게 있으면 삭감하는 게 원칙으로, 소위에서 논의하면 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번 점거와 관련 “어떤 압박이나 독선, 독주에 응하지 않고 우리의 책무를 제대로 실천하는 것이 마땅히 가야될 길”이라고 반박했다.


정 대표는 “협상의 문을 열기 위한 싸움을 할 것”이라며 “예산을 정상적으로 심의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 때까지 일치단결해서 싸울 수 밖에 없고 꿋꿋하게 밀고나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