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지리정보원, 북한 지형도·위성지도 일반에 공개

그동안 대북관련 국가기관에만 제공되오던 북한의 지형도 및 위성지도 등이 오는 28일부터 일반인에게도 공개된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27일 2007~2009년 사이 제작된 1/2만5000 및 1/5만 축척의 북한 위성지도를 홈페이지를 통해 민간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지리정보원은 이번 정보 공개로 민간기업의 대북 경제협력이나 통일연구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도는 북한의 국토 현황은 물론 건물·도로·철도 등 최근 도시발전 모습을 모두 담겨져 있다.

지리정보원은 위성지도 공개와 함께 북한 전역의 위성지도와 지형도를 한 권의 책으로 묶은 ‘북한지도집’을 발간하고 홈페이지에도 전자책(PDF) 형태로 서비스한다. 

지리정보원에 따르면 북한 지도는 두 가지 방식으로 제공된다. 사용 목적 등을 써 신청서를 지리정보원에 내 구매(지형도는 3100원, 위성지도 0.02원/kbyte, 수치지도 1만 7500원 등)하는 방법, 지리정보원 홈페이지에서 북한지도집을 무상으로 제공받는 방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