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北 `광명성’ 발사 IMO 통보 확인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 2호’를 내달 4-8일 사이에 동해 한 좌표와 태평양상 한 좌표 위로 발사할 것임을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했다고 국토해양부가 12일 밝혀 연합뉴스의 보도를 확인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우리측에서 파견 나가 있는 담당자를 통해 IMO 담당 국장에게 유선으로 확인한 결과 북한이 다음달 4~8일 동해, 태평양 각 한 좌표상에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IMO에 통보한 문건 자료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시험통신위성 `광명성2호’를 운반 로켓 `은하-2호’로 발사하기 위한 준비사업의 일환으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들에 “비행기와 선박들의 항행안전에 필요한 자료들”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