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커그룹 “北과 사이버 전쟁 벌일 것”

북한의 위협 수위가 도를 넘어서는 가운데 국제적인 해킹그룹인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위협을 멈추지 않을 경우 북한과 사이버 전쟁을 벌이겠다고 엄포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NBC 등 외신에 따르면 어나니머스 소속 해커들은 인터넷을 통해 “고려항공, 내나라, 우리민족끼리 등 5개 북한사이트를 대상으로 수차례에 걸쳐 해킹 공격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익명으로 작성된 글(An anonymously written note)’이라는 제목의 주장글을 통해 자신들이 북한의 인트라넷, 메일 서버와 우리민족끼리 사이트를 해킹해 회원 계정 1만5000개 등 많은 데이터를 확보했다면서 해킹한 계정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어나니머스는 해당 글에서 북한 정부에 대해 “핵무기 생산을 중지하고 핵무기를 이용한 위협을 멈출 것, 김정은은 사임할 것, 자유 직접 민주주의를 도입할 것, 모든 시민에게 검열 없는 인터넷 접속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을 경우 사이버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 많은 핵무기를 만들어 세계의 절반을 위협할 필요를 느끼고 있는가, 그러한 힘의 시위를 하고 있는가”라고 물은 뒤 “우리는 북한 인트라넷과 메일 서버, 웹 서버를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어나니머스는 “북한 정부는 점점 평화와 자유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그러나) 오해하지 말아라, 우리는 미국 정부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미국 정부도 세계 평화와 직접 민주주의에 위협이기에 우리의 또 다른 공격 목표”라고 부연했다.

어나니머스는 해커들의 온라인 커뮤니티로 2010년 이란 정부의 사이트에 디도스 공격 시도, 2011년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PSN)를 집중 공격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