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량가격 추가상승 위험 상존”

식량가격의 추가 상승과 이로 인한 국제식량시장의 불안이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가 28일 밝혔다.

FAO는 다음달 초 로마에서 열릴 식량안보 관련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내놓은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 22개국이 만성적인 기아에 시달리고 있으며 식량과 연료를 수입해야 하기 때문에 식량가격 상승에 취약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22개 `취약국가’ 리스트에는 에리트레아와 니제르, 코모로, 아이티, 르완다, 캄보디아 등과 함께 북한도 포함돼 있다.

보고서는 고유가, 점증하는 식량수요, 각국의 무역정책 오류, 투기성 구매 등이 식량 가격 급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FAO는 국내 식품가격이 20%만 올라도 수입의 상당액을 식량구입비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빈곤 가정에 즉각적이고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직접적인 식량배급과 식량 보조금 지급, 학교급식 강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소규모 경작지를 가지고 있는 농민에게 바우처 등을 통해 종자와 비료, 동물사료를 공급하는 것도 필요하다면서 가난한 식량부족 국가들의 식량부족 위기 극복지원과 종자와 비료 공급을 위해 17억달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FAO는 국제사회의 지원이 가난한 농부들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 집중돼야만 한다면서 식량가격 급등이 농업 관련 연구와 기간시설에 대한 투자를 증가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자크 디우푸 FAO 총장은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로마에서 열리는 고위급회담에서 농업생산 증대에 필요한 시급한 조치와 높은 식량가격의 여파로부터 가난한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에 합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 세계 식량문제 특별 태스크포스는 이날 두 번째 회의를 열고 반기문 사무총장이 다음달 FAO 고위급회담에 제출할 행동계획 마련작업의 진정상황을 점검했다.

식량위기 해결을 위한 국제공조방안 마련을 위해 반 총장이 구성한 세계 식량문제 특별 태스크포스는 유엔 기구들과 세계은행, 국제통화기금(IMF)의 지도자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존 홀름스 유엔 인도지원 담당 사무차장 겸 긴급구호 조정관이 통합 조정역을 맡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