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해사기구 “北, 사전 통보 없이 항행금지구역 설정”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인 IMO가 강원도 동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북한으로부터 이에 대한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17일 밝혔다.

북한이 설정한 항행금지구역 선포는 미사일 발사 등 군사훈련을 앞두고 민간 선박과 항공기의 안전을 위해 취하는 사전 조치다.

IMO는 해운 및 조선과 관련한 안전, 해양환경보호, 해상교통 촉진, 보상 등과 같은 국제적인 문제를 다루기 위해 설립된 유엔 산하 전문기구로,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두고 있다. 북한도 1986년 이 기구에 가입했다.

앞서 정부 관계자는 15일 “북한이 지난 11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강원도 원산 앞 동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다”면서 “선포된 해상 구역이 상당히 광범위해서 스커드 미사일 또는 신형 탄도미사일을 발사할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북한은 지난 2012년 4월과 12월에는 장거리 로켓인 ‘은하 3호’를 발사하기 전에 IMO에 발사 예정 시간과 시간, 1·2단 추진체 낙하지점 등을 사전에 알려왔지만, 지난 3월 초에는 사전 통보 없이 남포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