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 “대북지원 축소 계획 없어”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북한 핵실험 사태 속에서도 대북 인도주의 지원 규모를 축소하거나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19일 열린우리당 윤호중(尹昊重) 의원에 따르면 IFRC의 사이몬 미시리 아태부장은 대한적십자사로 보낸 서신(10.17)을 통해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 선언 후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적 지원이 절실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미시리 부장은 “정치적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인도적 기구는 취약계층을 위한 중요한 지원을 지속해 그들을 정치의 희생물로 만들지 않아야 한다”며 “북한에는 인도적 지원에 의존해 살아가는 많은 수의 취약 계층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외부 지원이 제한되면 고통받게 되는 것은 취약하고 가난한 사람들”이라며 “최근 (핵실험 발표로) 경제제재가 선언됨에 따라 취약 계층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대북지원은 더욱 중요해졌다”고 덧붙였다.

미시리 부장의 서한은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인 윤 의원이 20일 한적 국정감사를 앞두고 한적 측에 자료를 요청, 공개한 것이다.

윤 의원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평화적 북핵 해결의 수단이 되기 위해서라도 소외되고 고통받는 북한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