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5개단체, ‘유엔안보리’에 北인권 청원서 제출

▲유엔안보리 회의 장면 ⓒ연합뉴스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국제단체들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연대 청원서를 이달 15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인권단체들이 북한인권문제에 관련해 공동명의로 연대 청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대청원에는 북한인권시민연합, 휴먼라이츠워치, 국제반노예연대, 국제난민기구,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등 5개 단체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유엔안보리 결의 제1695호에는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언급이 빠져 있다”면서 “평화, 안보 문제와 함께 인권상황 개선에 대한 언급도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청원 제출 취지를 밝혔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북한 인권개선 운동을 비롯해 국제 인권운동을 해온 국제적 단체들은 9월14일 청원서를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 대표 앞으로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무더기로 미사일을 발사하자 7월15일(뉴욕 현지시간) 포괄적인 북한 미사일 금수조치를 담은 결의안 1695호를 채택한 바 있다.

이들은 “북한정권의 인권 탄압과 무관심으로 수백만의 북한주민들이 굶주리고 있”면서 “북한은 표현과 종교의 자유가 존재하지 않으며, 수만명의 북한 주민들이 수용소에서 고문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평양 정권을 향해 북한인민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문제를 중시하지 않으면 북한 정권도 인권에 무관심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열린사회가 되었을 때 북한인권문제가 해결된다”면서 “안보리는 북한 주민들의 자유로운 이동과 인도적 지원에 대한 투명성 확보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