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11개단체 “潘내정자, 北인권 개선 적극 나서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내정자 ⓒ데일리NK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11개 국제인권단체들이 19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내정자에게 북한인권개선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는 연대청원서를 제출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이 북한인권문제에 관련해 공동명의로 유엔사무총장에게 연대 청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유엔이 짊어져야할 가장 중요한 도덕적 임무는 북한 인권문제 해결”이라면서 “반 내정자는 북한 정부의 인권탄압 실태를 이해하고 , 유엔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것에 동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이들은 “북한은 유엔 회원국으로서의 자격에 대한 걱정 없이 잔인한 범죄행위들을 저지르고 있다”면서 “유엔이 세계 평화와 안정의 보루로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이러한 인권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히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혹독한 처벌을 받게 될 탈북자들을 여전히 강제북송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은 1951년에 제정된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을 노골적으로로 위반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반 내정자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들은 또 “방북 조사를 거부당하고 있는 비팃 문타폰 유엔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부터 그동안의 조사상황과 의견을 최대한 빨리 보고 받아야 한다”면서 “유엔의 수장으로서 각별한 관심과 충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표명해 보고관의 활동에 무게를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대청원에는 국내 북한인권시민연합, 영국 세계크리스천연대, 프랑스 북한인민돕기위원회, 노르웨이 라프토인권재단, 독일 국제인권연대, 벨기에 국경없는인권, 체코공화국 피플인니드재단, 일본 북조선난민구호기금, 미국 사이먼비젠탈센터, 주빌리캠페인, 방위포럼재단 등이 동참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이에 앞서 지난달 14일 휴먼라이츠워치, 국제난민기구, 국제반노예연대,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등과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연대 청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