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단체, 潘내정자에 北인권 집중 요구

국제사회 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 당선자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 인권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뤄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펜스포럼 수전 숄티 대표, 사이먼 위젠탈센터의 아브라함 쿠퍼 부소장 등 미국과 일본, 체코, 프랑스, 벨기에 인권단체 관계자 11명이 지난달 반기문 당선자 앞으로 서한을 보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5일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서한은 북한의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시하면서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인륜 범죄에 북한 당국이 관여하고 있다는데 대한 진상을 파악하는 것은 유엔이 맞이할 도덕적 난제 가운데 하나”라며 “반 당선자가 북한 당국이 자국민에 대한 억압적인 행동을 중단하도록 설득하는데 유엔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동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이 서한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탈북자를 계속 강제 북송하고 있다면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중국의 이 같은 정책에 즉각적인 관심을 보여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전 숄티 대표는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반 당선자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남한 외교장관 때와는 다른 새로운 임무가 있다”며 “그 임무 중 하나는 북한 인권을 개선하는 것이고 그가 북한 인권문제를 해결하는 데 보다 적극적으로 관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반 당선자는 지난 12일 국내 방송사들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특수한 사정도 있지만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가 큰 점을 감안, 앞으로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좀 더 전향적인 입장을 가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