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앰네스티 “北 ‘강제실종’ 문제 심각”

세계 최대 규모의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28일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을 기념해 연례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의 ‘강제실종’ 문제가 심각하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이날 발표한 ‘2008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사형, 고문, 정치적 혹은 자의적 구금 등의 ‘조직적인 인권침해’가 여전하다”고 기술했다.

보고서는 “중국에서 강제 송환된 수백 명의 탈북 주민들이 실종상태이고 당국의 허가 없이 출국한 북한 주민들의 가족들도 상당수 실종됐다”며 “실종된 가족들은 정권에 적대적이라고 여기는 친지들과 함께 집단처벌의 형태(연좌제)인 강제실종 피해자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어 보고서는 표현의 자유와 관련, “북한 내 허가받지 않은 집회와 조합은 ‘집단동요’로 간주돼 처벌받았고 대중적이거나 개인적인 종교 활동을 한 이들은 구금되고 고문을 당하거나 심지어 사형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보고서는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 중 3분의 1이 실업상태이고 대부분이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를 겪고 있다”고 고발했다.

앰네스티는 전 세계 160개 국가에 80개 지부를 둔 세계 최대 규모의 인권단체로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에는 세계 150개 국가의 인권 현황을 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