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대북 식량지원 계속돼야”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는 북한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의 대북 식량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12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웹사이트 ‘릴리프웹’에 따르면 HRW는 “1990년대 중반 이후 북한 인구의 3분의 1이 외부의 식량지원에 의존하고 있다”며 “긴급 식량지원이 핵실험에 대응해 중단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HRW의 소피 리처드슨 아시아국 부국장은 국제사회가 북한 정부와 주민을 구별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추가적인 식량지원 제한은 일반 주민을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 뿐”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현재 북한에서 지난해 수확한 식량이 바닥날 시점이고 올해 대규모 수해도 발생했다며 세계식량계획(WFP) 보고서를 인용, “북한은 현재 연간 식량 필요량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80만t의 곡물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지원 식량의 군부 전용 의혹에 대해서는 “군인이나 일반 주민이나 모두 기아와 식량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며 식량지원과 함께 적절한 분배가 이뤄지도록 모니터링 할 것을 제안했다.

또 남한과 중국은 식량지원을 계속하고 미국, 일본 등도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면서 “식량지원이 순수하게 인도주의에 따른 것인 만큼 비(非)인도주의적 이유에 영향을 받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처드슨 부국장은 거듭 대북 식량지원 중단이 북한 주민의 삶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북한 주민의 복지와 생존은 국제사회의 손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얀 에겔란트 유엔 긴급구호대책본부장도 11일 핵실험을 이유로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를 가하더라도 대북 식량지원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