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가 나서서 탈북자 9명 강제북송 막아야

한국에 오려던 탈북자 9명이 강제북송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중국과 베트남을 통해 한국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베트남 경찰에 잡혀, 중국 공안에 인계됐다고 합니다. 이들은 현재 북한과의 접경 지역인 길림성 도문 변방대로 이송돼 강제로 북송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이들이 북한에 강제로 보내지는 걸 막아야 합니다. 이들 중에는 현역으로 복무하던 북한 인민군 대위와 한 살배기 남자 아이도 있다고 합니다.


북한 주민들은 경제적 궁핍과 김정은 체제의 억압에 못 이겨 탈북하고 있습니다. 북한 체제는 주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주지 않고 막대한 돈을 체제 유지와 무기 개발 등에 탕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자유와 풍요를 찾아 북한 주민들이 탈북을 하는 겁니다. 인간이라면 풍요와 자유를 찾아 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인데, 중국 당국이 이들을 북한에 강제 북송하면 국제적인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김정은은 주민들의 탈북을 막기 위해 국경경비 강화를 비롯해 탈북하는 주민에게 총격을 가해 사살하라는 명령까지 내렸습니다.


무엇보다 탈북을 시도하다 북송되면 이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가혹한 처벌은 불 보듯 뻔합니다. 강제로 송환된 사람들은 갖은 고문을 동반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고 이후 수용소, 교화소, 단련대로 보내지곤 합니다. 이 과정에서 사망하는 일도 다반사입니다. 때문에 이들이 북한으로 강제로 송환되는 걸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야 합니다. 이번 일에 열쇠를 쥐고 있는 중국은 인도적 차원에서 이들이 희망하는 한국으로 보내야 합니다. 특히 중국이 이 문제를 인도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한국과 국제기구가 나서야 합니다.


현재 이들의 가족들이 한국 외교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애의 엄마는 아이의 생명을 구해달라며 울부짖고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가 나서서 이들의 북송을 막는다고 하는데, 중국을 움직이게 할지 의문입니다. 이번에는 북한인권 문제에 관심이 많은 박근혜 대통령이 나서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날 예정입니다. 최근 한중 관계가 좋다는 평가가 있는데, 박 대통령은 이번 강제 북송을 철회하라는 요구를 시 주석에게 해야 합니다. 한편 중국은 이번 일을 인도적으로 처리해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일원임을 증명해야 할 것입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