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노동기구, “몽골 內 북한 노동자들 강제노동에 시달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0일 유엔 산하 국제노동기구(ILO)가 몽골 정부에 현지 북한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개선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소피 피셔 ILO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 홍보담당관이 “몽골 당국에 현지 북한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을 바로잡아 줄 것을 여러 차례 권고했다”며 “몽골의 소규모 직물공장과 건설 현장에서 북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봤는데 이들은 정상적 노동시장에 훨씬 못 미치는 조건 아래 강제 고용돼 있었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피셔 홍보담당관은 “몽골이 강제노동을 금지한 ILO 협약 29조를 비준한 만큼 자국 내에서 그런 일을 막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하며 강제노동에 시달리며 임금을 감시인들에게 상납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의 실상을 지적했다.

다만 국제노동기구는 북한의 해외노동자 실태에 대해 조직적인 조사를 벌일 수 있는 권한은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워싱턴을 방문한 몽골의 고위 외교관은 북한 노동자 2천 명이 몽골에서 일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이들이 노동권이 보장하는 권리를 충분히 누리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