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 통한 정부 대북지원 급증

정부가 올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의 건수와 규모를 대폭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가 올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사업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의결했거나 예정하고 있는 건수는 모두 7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들어가는 비용은 4천만달러 안팎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해 정부가 결정해 집행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사업이 3건에 1천200만달러 안팎이었던 것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2005년의 경우 총액이 200만달러 안팎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사업은 세계보건기구(WHO)에 3건을 비롯해 유니세프(UNCEF.유엔아동기금)와 국제백신연구소(IVI), 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 ESCAP), 세계식량계획(WFP)에 1건씩인 것으로 파악됐다.

세부 내역을 보면 WHO를 통해서는 ▲영유아 지원 938만달러 ▲말라리아 방역 138만달러 ▲홍역 방역 105만달러 등이 지원된다.

정부는 또 유니세프를 통한 영유아 지원에 315만달러와 IVI를 통한 백신 지원에 50만달러를 집행키로 했다.

이들 사업 가운데 IVI백신사업은 처음으로 실시하는 신규사업이며 홍역 방역은 긴급 구호 차원에서 이뤄진다.

정부는 또 옥수수와 콩 등 WFP가 요청한 2천100만∼2천300만달러 규모의 식량 지원에 필요한 기금집행을 이 달 안에 의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미 ESCAP을 통한 제2차 대북 기술지원사업을 위해 200만달러를 지원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에너지ㆍ환경ㆍ수자원관리ㆍ교통ㆍ통계 등 분야의 기술을 북측 관리들에게 전수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시작한 WHO를 통한 영유아 지원사업을 위해 통일부 공무원을 제네바에 보낸데 이어 올해부터 규모가 늘어난 ESCAP을 통한 기술 지원을 위해서도 방콕에 인력을 보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