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KAL기 폭파사건 조작 의혹 배경 조사

국가정보원이 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조작 의혹이 제기된 배경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중앙일보가 9일 보도했다.

신문은 여권고위관계자자의 말을 인용 “KAL기 폭파사건은 북한에 의한 테러행위”라며 “그런데도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등 전 정권에서 KAL기 사건 결과를 번복하려는 시도가 있었는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노무현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도 조사 대상”이라며 “지난해 말 국정원 내부에 태스크포스(TF)팀을 꾸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문은 “KAL기 사건을 두고 2003년 이래 MBC 등 일부 방송이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며 “2007년엔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여한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에서 재조사, 북한 공작원에 의한 사건임을 재확인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KAL기 사건의 범인 김현희 씨는 최근 언론을 통해 “노무현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이 나를 (조작 의혹을 제기한) MBC에 출연시켜 바보를 만들려 했다”며 “국정원으로부터 방송에 출연해 ‘김정일이 지시한 것이 아니다’는 등 기존 조사결과를 뒤짚는 진술을 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