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盧대통령, NLL 포기 발언한 거 맞다”

국가정보원은 1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통해 공개된 고 노무현 대통령의 NLL 관련 발언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정원 대변인은 성명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은 수차례에 걸쳐 NLL과 북한이 주장하는 ‘서해해상군사경계선’ 사이 수역에서 쌍방 군대를 철수시키고, 이 수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경찰이 관리하는 공동어로구역으로 만들고자 했다”면서 “회의록 어디에도 일부의 주장과 같은 NLL을 기준한 ‘등거리·등면적에 해당하는 구역을 공동어로구역으로 한다’는 언급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변인은 “이는 육지에서 현재의 휴전선에 배치된 우리 군대를 수원-양양선 이남으로 철수시키고, 휴전선과 수원-양양선 사이를 ‘남북공동관리지역’으로 만든다면 ‘휴전선 포기’가 분명한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특히 NLL 해상에서 쌍방 군대를 철수시킨다면 “우리 해군만 일방적으로 덕적도 북방 수역으로 철수해 NLL은 물론 이 사이 수역의 영해 및 우리의 단독어장을 포기하게 되는 것”이라며 “서해 5도서의 국민과 해병 장병의 생명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역내 적 잠수함 활동에 대한 탐지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은 물론 수도권 서해 연안이 적 해상 침투 위협에 그대로 노출되는 심각한 사태를 초래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