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해킹 통해 북한 불법 무기 거래 포착

국가정보원이 해킹프로그램 RCS(Remote Control System)으로 대공·대테러의 목적으로 해킹을 200여 차례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북한의 불법 무기거래를 포착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위에 의하면, 국정원은 구체적으로 어떤 무기 거래를 파악했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북한의 외화벌이 활동 정황이나 국제 마약범죄조직의 움직임 등도 포착하는 성과가 있었다.

한 여권 관계자는 29일 동아일보에 국정원이 지난 27일 정보위 현안보고에서 북한의 무기 거래 등에 대한 성과를 설명했다”며 “해킹 대상은 주로 해외에서 북한과 관련 무기를 거래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정보위 현안보고에서 해킹 시도에 관해 비교적 구체적인 건수와 성과를 공개했다며 건수가 “200여건 정도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여야는 다음달 6일 국정원에서 열리는 ‘전문가 기술 간담회’를 통해 해킹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로 합의했으나 규명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간담회에는 여야가 추천하는 외부 전문가와 국회 정보위 여야 간사를 포함한 총 6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은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인한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에 따라 대량살상무기는 물론 호화 사치품의 거래도 금지돼 있다. 특히 불법 거래 사실이 적발될 시 북한의 기관과 이와 거래를 한 상대기관 모두 각종 제재를 받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