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합신센터→’北이탈주민보호센터’로 변경

국가정보원 중앙합동신문센터가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름을 바꾸고 시설·업무관행도 대폭 개선한다.


국정원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민 보호와 위장탈북자 조사 과정에서 인권침해 논란을 빚었던 중앙합동신문센터가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름을 바꾸고 오해 소지가 있는 시설·업무관행도 대폭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병기 국정원장은 이날 오후 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현장 업무보고를 받고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이로써 지난 2008년 문을 연 합동신문센터는 6년만에 새롭게 태어나게 됐다.


센터 명칭 변경과 현장 업무보고는 인사청문회 당시 “(합동신문센터 관련) 간첩 조작 시비라든가 인권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한 이 원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이어 “보호센터는 명칭 변경을 계기로 탈북민 보호에 더욱 내실을 기할 것”이라며 “조사실도 인권침해 오해를 없애기 위해 개방형으로 바꿨다”고 강조했다.


또한 탈북자 중 70% 이상이 여성인 점을 감안하여 여성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를 인권보호관으로 임명, 탈북자를 대상으로 법률상담을 하고 인권침해 여부를 점검하는 한편 직원에 대한 인권의식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보호센터 관계자는 “탈북민이 입국해 처음 머무는 곳임을 감안해 오해가 없도록 탈북민 보호,조사 과정 전반을 개선하겠다”며 “명칭 변경을 계기로 명실상부한 탈북민 보호, 정착지원 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