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통합진보당 대변인 포함 5명 압수수색

통합진보당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이 홍성규 진보당 대변인 등 5명에 대해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은 17일 오전 6시 30분께 홍 대변인과 김양현 평택시지역위원장, 김석용 안산상록갑 지역위원장, 최진선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 윤용배 한국진보연대 조직위원장 등 5명의 자택과 사무실 2곳 등 총 7곳에 수사팀을 보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밝혀지진 않았지만 일부 대상자에 대해서는 차량과 신체도 압수수색 범위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석기 의원의 구속영장이나 국정원이 확보한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로 내란음모·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국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진보당 김재연 공동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들에 대한 압수수색은 변호인이나 입회인 없이 막무가내식으로 진행됐다”면서 “‘3자 회담’의 실패를 덮으려는 공안정치 수작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작된 녹취록 외에 어떤 증거도 내놓을 것이 없다는 게 지난 20일간 수사 결론”이라면서 “진술 및 자백 강요에만 매달리고 보수신문을 동원한 언론재판에 매달릴 수밖에 없다”고 강변했다.


이번 사건을 지휘하고 있는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최태원)는 이 의원의 측근들이 운영한 경기도 성남시 청소대행업체 ‘나눔환경’의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성남시는 나눔환경이 청소용역 사업을 따내는 과정에서 편의를 제공받았고 이곳 자금이 RO(혁명조직)로 흘러들어 활동자금으로 사용됐는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검찰은 성남시청 관계자 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나눔환경의 인·허가 경위와 용역 수주과정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이석기 의원이 미국에서 공부 중인 아들에게 SNS를 통해 “주체사상을 철저히 공부하라”고 한 것이 밝혀졌다. 국정원이 지난달 이 의원의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에서 압수한 태블릿 PC에 지난해 아들과 나눈 대화에서 말했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