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테러기도 혐의 40대 탈북자 구속

국가정보원은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박상학 대표에 대한 테러를 기도한 혐의로 탈북자 출신 40대 안모 씨를 체포해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정보당국 등에 따르면 국정원은 1990년대 말 탈북해 국내에 입국한 안 씨를 최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잠입·탈출) 등으로 조사 중이다.


북한 특수부대 출신인 안 씨는 검거 당시 독침 등 암살무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안 씨의 위장 탈북 여부와 테러 기도가 북한의 지령에 의한 것인지를 집중 수사중이다.


안 씨는 박 대표와 알고 지내던 사이로 5~6년 동안 종적을 감췄다가 올해 2월부터 박 대표에게 연락을 취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일 “일본 쪽에서 대북 전단지 살포를 도우려는 사람이 있다. 3일 오후 3시 서울 지하철 신논현역 3번 출구에서 만나자”며 박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안씨는 “중요한 자리이니 혼자 나오라”는 얘기까지 했다.


약속 장소에서는 안씨와 박 대표, 안씨가 언급한 일본 쪽 인사, 국내의 또 다른 인물 등 총 4명이 만나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테러 기도를 포착한 국정원의 통보로 박 대표는 약속 장소에 나가지 않았고, 안씨는 국정원에 의해 체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