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출범 이후 최대 조직개편 단행

국가정보원이 최근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문화일보가 1일 보도했다.


해외, 국내, 북한 업무를 담당했던 1, 2, 3차장은 각각 정보, 보안, 과학 담당(사이버 테러 포함)으로 맡은 분야가 바뀐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분야인 기획조정실장은 그대로 유지됐다.


국정원의 이 같은 개편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8년 5월 국가안전기획부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바뀌고 1999년 1월 공식 출범한 이래 최대 규모다. 


여권의 고위 관계자는 1일 “10월쯤인 지난 가을 국정원이 과거 지역별 담당체제에서 기능별 담당체제로 조직을 확 바꾸었다”며 체제 개편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국정원은 최근 국회 정보위원회에 이 같은 개편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제 개편에 따라 정보 담당이자 선임 차장인 1차장은 북한을 포함해 국내외 각종 국가안보 관련 정보와  산업스파이 관련 국제범죄 정보 등을 수집, 종합적인 분석활동과 대응전략 등을 마련한다.


보안 담당인 2차장은 대(對)간첩활동, 좌익사범 적발 등의 공안 기능과 각종 수사 관련 업무를 주로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 담당으로 기능이 바뀐 3차장은 테러, 사이버 안보 위협 등에 대비하고 각종 컴퓨터 방첩활동, 국가안보 시스템 해킹 방지 등 전문적인 과학분야 업무를 담당한다.


또 다른 여권의 고위 소식통은 이 같은 개편과 관련, “글로벌 시대에 지역별 담당체제는 맞지 않는다”며 “국내, 해외, 북한발(發) 정보의 구분이 모호해졌고, 수집된 정보가 담당 차장실 내부에서만 공유되는 바람에 유기적인 분석과 판단, 전략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 같은 내부의 벽을 허물어 정보업무에서 시너지 효과를 거두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