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조사 “현역병 60%, 전쟁발발 가능성 없다”

한국의 현역 병사 10명 중 6명이 앞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주목된다.

또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활발한 남북교류가 이뤄지는 만큼 북한을 동반자 관계로 보아야 하며 군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 군내 대적관과 안보의식이 약화됐다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동아일보가 5일 보도했다.

이같은 결과는 최근 동아일보가 국가정보원의 현역병사 면접조사 결과를 입수하여 확인된 것이다.

국정원은 지난해 9월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서울과 대전 등 대도시의 버스터미널과 기차역에서 휴가나 외출을 나온 현역 병사 616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50.5%(311명)가 ‘별로 가능성이 없다’고 답변했으며 9.5%(59명)는 ‘전혀 가능성이 없다’고 응답했다.

특히 후방 지역에서 복무 중인 후임병(이등병, 일등병) 126명 중 94명(74.4%)은 ‘전쟁 발발 가능성이 없다’고 답변한 반면 전방 지역에서 복무 중인 선임병(상등병과 병장)187명 중 90명(48.3%)은 ‘발발 가능성이 있다’고 답변해 복무지역과 계급에 따라 안보상황 인식에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군의 대북인식 방향에 대해선 응답자의 63.2%가 ‘경계심은 유지하되 동반자적 관계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답했다. ‘군부대 만큼은 여전히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고 대비해야 한다’는 답변은 36.8%에 그쳤다.

한편 지난해 최전방 감시소초(GP) 총기난사 사건과 훈련소 인분 사건 이후 병영생활에 관해 전체 응답자의 38.4%가 ‘별다른 변화가 없다’, 24%가 ‘군기 확립 때문에 오히려 더 힘들어졌다’고 답변해 군 당국의 사건 후속조치가 별다른 시효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지적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현주 대학생 인턴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