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에 “北 선동 대처 차원”

국가정보원은 18일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이 공개한 원세훈 국정원장의 국내 정치 개입 지시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국정원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정치중립 확행 및 본연의 업무수행을 강조해 왔고 그에 따른 직원교육을 강화했다”고 반박했다.


국정원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원 원장은 지난해 8~12월 대선을 앞두고는 수차례에 걸쳐 ‘전 직원들이 정치중립을 지키고 선거에 연루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지시했다”면서 “특히 ‘문제 발생 시 상급자 연대책임을 묻겠다’고까지 강조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천안함 폭침, 4대강 사업 등 국가 주요현안의 경우 북한이 선동지령을 하달하면 고정간첩 및 종북 세력이 대정부 투쟁에 나서고, 인터넷 등을 통해 허위주장을 확대 재생산하는 현실에 국정원장으로서 적극 대처토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북한이 4대강사업, 제주민군복합항 등 국책사업에 대해 방해책동을 선동하고 종북 세력들의 조직적 추종움직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의원은 18일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이 대선 등 국내 정치에 불법적으로 개입하려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국정원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원 원장이 지난해 대선 당시 이른바 ‘종북좌파’의 사이버 선전·선동에 국정원이 적극 대처할 것을 지시하고, 대선 등 주요 국내 정치현안에 적극 개입해 여론조작을 시도할 것을 지시했다고 진 의원은 주장했다.


국정원은 논란이 되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의 인터넷 댓글과 관련 “대북심리전 활동을 하던 직원이 북의 선동 및 종북세력의 추종실태에 대응해 올린 글인데 이를 원장 지시와 결부시켜 ‘조직적 정치개입’으로 왜곡했다”면서 “국정원은 비밀인 정보기관 수장의 발언 내용이 외부에 유출되고 국가안보를 위한 정당한 지시와 활동이 ‘정치개입’으로 왜곡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