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장성택, 석탄 등 이권사업 갈등으로 처형”

국가정보원은 23일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장성택 숙청은 권력투쟁이 아닌 이권사업에서 둘러싼 갈등이 부각된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회의에서 “장성택이 이권에 개입해 타 기관의 불만이 고조됐고, (이와 관련한) 비리 보고가 김정은에게 전해져 장성택에 대한 불신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고 정보위 새누리당 조원진, 민주당 정청래 간사가 말했다.


이들에 따르면 국정원은 “당 행정부 산하 54부를 중심으로 알짜 사업의 이권에 개입했는데, 주로 이는 석탄에 관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장성택 숙청 이후 북한 내 권력지형 변화에 대해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이 김정은의 측근실세로 부상했다”면서 “김원홍을 통해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측근 실세는 김원홍과 최룡해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은 “장성택과 연계된 인민보안부장 최부일, 합영투자위원장 이광근, 부총리 노두철, 당비서 문경덕 등은 정상 활동 중이나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고 신상 변동에 대한 여부는 조금 더 주시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정원은 “장성택이 공개석상에서 체포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 이미 구금(拘禁)해 놓고 끌고 나왔다가 다시 끌고나간 것”이라며 “이는 유일체제 안정을 위한 보여주기식 이벤트”라고 전했다.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이 장성택 숙청 이후 대남도발을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도발 가능성 판단 근거는) 내부 불만을 외부로 표출하기 위한 것이고, 그 근거로 서북 5도 부대 증강·훈련 강화 등을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4차 핵실험은 언제든 가능하나 아직 4차 핵실험의 단계로 들어간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김경희에 대해서는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공개활동을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에 대해서는 “특이 동향은 없고, 정상활동을 하고 있는 것은 진실인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정원은 “김정남 망명설, 장성택 최측근 망명설 등도 낭설이고 추측이자, 무책임한 보도”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