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인사 단행…1차장 전재만, 3차장 이종명

이명박 대통령은 4일 국가정보원의 해외.대북 업무를 담당하는 제1차장에 전재만(56) 주(駐)중국대사관 공사를, 과학.산업.방첩 업무를 맡는 제3차장에 이종명(54) 합동참모본부 군사기획부장을 각각 내정했다.

전 1차장 내정자는 부산 출신으로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외무고시 13회로 외무부에 들어가 주일본 1등 서기관, 주광저우 총영사, 외교통상부 본부대사 등을 지낸 전문 외교관이다.

충남 출신인 이 3차장 내정자는 육군사관학교 35기로 임관해 합참 전력발전부장, 민군심리전부장, 12사단장 등을 역임했다.

현역 군인을 국정원 차장으로 인사 발령한 것은 국가안전기획부에서 국가정보원으로 이름과 체제가 바뀐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수 전 3차장은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 잠입 사건과 관련해, 외교부 출신인 김숙 전 1차장은 주요국 대사로 나가는 것을 고려해 지난달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보수사와 보안정보를 담당하는 민병환 제2차장은 유임됐다.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은 인사 배경에 대해 “국정원의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업무 추진력을 제고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특히 이 3차장 내정자에 대해 “군의 요직을 거치면서 조직을 화합하고 결속시켜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정원 차장급 인사를 시작으로 4강 대사를 비롯한 외교안보 라인의 대대적인 정비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숙 전 1차장은 4강 대사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으며, 권철현 주일 대사는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교체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