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이석기 핵심 자금줄 추정 CNC 압수수색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재판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국정원은 14일 RO(혁명조직, Revolutionary Organization)의 핵심 자금줄로 추정되는 15곳의 기업체와 관계자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내란음모 및 국가보안법 위반(이적동조)이며, 해당 업체 직원들에 대해선 신체 압수수색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 업체는 CNC, (주)나눔환경, P건설과 CNC 산하의 정치컨설팅 업체인 사회동향연구소와 길벗투어 등 8곳이며 업체 직원 자택 7곳이다.


CNC는 2005년에 설립해 지난해 2월까지 운영했으며 현재 이 의원이 대표로 있던 선거홍보대행사다. 그리고 경기도 성남에 소재한 나눔환경의 경영진들은 이른바 ‘경기동부연합’ 관련자로 알려져 성남시 청소대행 용역 업체 선정 과정에서 특혜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한편 수원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 의원 등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2차 공판을 연다.


홍성규 통진당 대변인은 국정원의 압수수색에 대해 “오늘부터 증인 신문 등 공판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는데 이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며 “검찰의 입지와 주장이 약화되는 조건에서 반전을 꾀하려는 무리한 시도”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