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이석기 등 北인사 접촉여부 수사

‘내란예비음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북한 고위 인사와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져, 국가정보원이 이를 확인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정원은 이 의원을 비롯한 진보당 주요 인사들이 북한 인사와 접촉해 지령을 받은 것으로 보고 이번 압수수색과 별도로 이를 확인하는 수사를 벌이고 있다.

국정원은 지난 2011년 9월과 2012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이 의원이 지난 5월 결성한 지하혁명조직 소속 인사가 중국으로 출국 후 상당기간 행적이 묘연했던 정황을 포착했다. 이들이 밀입북하거나 중국에서 북한 인사와 접촉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국정원은 이 의원과 홍순석 경기도당 부위원장을 포함한 핵심 인사 10명의 금융계좌를 추적 중이다. 북한 인사들과 공작금 명목으로 돈을 주고 받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국정원은 서울 마포 소재 이 의원의 오피스텔 신발장에서 발견된 현금 1억 4000만 원 중엔 달러화와 유로화, 러시아의 루블화 등 외화가 상당히 포함돼 이 돈이 북한에서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