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외압설 사실 아니다..엄정수사”

국정원은 30일 김승규(金昇圭) 원장의 사의 표명 배경을 놓고 현재 진행중인 ’일심회’ 간첩단 사건에 대한 ’386 정치인 압력설’ 등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외압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그런 외압은 없다”고 일축했다.

국정원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수사는 원칙과 증거를 바탕으로 적법 절차에 따라서 엄정하게 진행되는 것”이라며 “일부에서 추측하는 수사 외압설이나 사의 표명 배경을 둘러싼 추측은 억측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국정원은 이 날짜 일부 언론을 통해 간첩단 사건 수사와 관련한 김승규 원장의 인터뷰 기사가 실리자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없지 않다.

정보기관장이 공개 인터뷰를 갖지 않는다는 관례를 깬데다, 자신의 사퇴배경을 둘러싼 압력설에 대해 모호하게 답변한 것으로 비쳐지는 내용도 있기 때문이다.

국정원측은 “공식 인터뷰를 한 것이 아니다”며 “교회를 찾아와 인터뷰를 요청한 기자에게 거듭 인터뷰를 사양했지만 선 채로 몇 마디 물어보는데 답변을 한 것이 그렇게 보도됐고, 엄정수사 원칙을 강조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국정원은 청와대측에도 인터뷰 과정에 대해서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도 이날 오전 이병완(李炳浣) 비서실장 주재 일일상황점검회의에서 김승규 원장의 공개 인터뷰에 대해 의견교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기관장의 공개 인터뷰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대체적 분위기었지만, 청와대는 공개적인 논평을 하지 않았다. 윤태영(尹太寧) 대변인은 논평 요청에 대해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불필요한 논란 확산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청와대 한 관계자는 “김 원장의 발언 하나하나가 구체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정보기관장이 언론과 공개 인터뷰를 가져서는 안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교회에서 우연히 만난 기자에게 몇 마디 한 것으로 이해하지만 유의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여권의 국정원 간첩단 수사 압력설에 대해 “근거없는 소설이고 황당한 얘기”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며 “원장의 사의 표명과 무관하게 국정원의 수사는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분위기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궁극적으로 국정원의 수사상황은 수사결과에 의해 판단이 될 것이고, 수사가 진행중인 (간첩단 사건의) 혐의는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청와대는 국정원의 수사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정원 수사사건의 경우 기소단계에서 발표되는 것이 원칙인데, 혐의사실들이 전 단계에서 여러 경로를 통해 나와 언론에 보도되는 것은 다소 문제가 있다는 게 청와대내 일각의 분위기다. 국정원도 “언론에서 확인되지 않은 추측 보도들로 너무 앞서가는 것 때문에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