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새 원훈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

국가정보원이 새 원훈(院訓)으로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無名)의 헌신’을 선정했다.

19일 국정원의 한 관계자는 “기존의 원훈 ‘정보는 국력이다’는 정보기관의 임무와 기능, 정보요원의 사명감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오래전부터 내부에서 제기돼 왔다”며 “올 상반기 원훈 변경에 대한 내부 의견수렴과 직원들이 참여한 공모와 심사 등을 통해 새 원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자유와 진리’는 정보기관이 지켜야할 가치와 지향해야할 목표를, ‘무명의 헌신’은 정보활동의 원칙과 방향, 정보요원의 사명감과 행동 원칙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국정원 원훈 공모는 직원들이 1,773건의 후보작을 응모했으며, 3차에 걸친 내부 심사와 직원 선호도 조사, 내외부 자문과 최종 평가를 거쳐 확정됐다.

한편, 국정원의 원훈은 1961년 중앙정보부 창설 당시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에서 1998년 ‘정보는 국력이다’로 변경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