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만복 후보에 수사결과 연결은 무리”

국가정보원은 9일 이른바 `일심회’의 북한 공작원 접촉 의혹 수사와 관련, “김만복(金萬福) 원장 후보자는 공직 후보자 신분으로, 외부 사무실에서 인사청문회 준비에 전념하고 있기 때문에 후보자와 수사결과를 연결짓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김 후보자와 이번 수사를 연결짓는 일부 시각에 대해 “김 후보자는 (현재) 해외담당 차장이라서 수사에 직접 관련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런 입장은 이번 수사결과가 김승규(金昇圭) 원장의 지휘에 따른 것임을 강조, 김 후보자와 이번 사건의 관련성에 대해 확실히 선을 긋는다는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 3일 청문회 준비 차원에서 수사라인의 보고를 받고 “김승규 원장님의 지휘 아래 오직 법과 원칙, 사실과 증거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김 원장의 지휘’를 강조한 바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김승규 원장의 지휘 아래 매일 수사진행 상황에 대한 보고가 이뤄지고 있으며 김 원장은 최근에도 담당 부서장을 불러 `조직의 명예를 걸고 추호의 흔들림 없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라’며 철저한 수사를 재차 지시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또 “수사 초기에 수사상황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으나 이는 국정원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국가안보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하고 있는 만큼 언론에서 수사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정원은 이번 사건 관련자 5명 가운데 장민호(미국명 마이클 장.44)씨 등 3명의 신병과 수사기록을 10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하고 나머지 2명도 13일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그러나 5명 가운데 일부가 10일 넘게 단식을 계속하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수사 마무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