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적 세탁 `北직파간첩’ 구속

참여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한이 직접 남파한 이른파 `직파간첩’이 공안당국에 의해 적발됐다.

이 간첩은 1996∼1997년 수 차례 태국인 행세를 하며 국내에 잠입해 군 레이더기지, 미군부대, 원전 등 이른바 `전시 타격목표’를 촬영한 데 이어 최근 필리핀 국적으로 위장해 다시 잠입하다 덜미를 잡혔다.

21일 국회 정보위 등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필리핀 국적으로 위장해 7월 27일 국내에 들어온 남파간첩 정경학(48)을 붙잡아 국가보안법상 목적수행 간첩, 금품수수, 특수잠입탈출 등 혐의로 구속하고 지난 18일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그가 출국하기 직전인 같은 달 31일 시내 호텔에서 그를 검거하고 필리핀 여권과 공작금 미화 3천188달러, 음어 CD, 신분 위장용 증명서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필리핀 현지 수사기관은 그의 필리핀 탈락주 주거지에서 카메라와 보고 및 지령 송수신용 컴퓨터, 단파라디오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결과, 정은 노동당 35호실 소속 공작원으로, 1995년 12월 태국에서 현지인으로 국적을 세탁한 뒤 1996년 3월부터 1998년 1월 사이에 3차례 국내에 잠입했으며 이 가운데 1996년 3월과 1997년 6월에 는 `전시 정밀타격을 위한 좌표확인’ 목적 등으로 주요시설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촬영한 곳은 울진 원전, 천안 성거산 공군 레이더기지, 용산 미8군부대, 국방부.합참청사 등이었고 청와대의 경우 1996년 3월 두 차례 시도했으나 경비가 삼엄해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번에는 지난 6월 `남조선 장기침투 여건 조성’ 지령과 함께 공작금 1만 달러를 받고 국내 장기 침투 여건을 탐색하기 위해 `켈톤’ 명의의 필리핀 여권을 갖고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잠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태국에서 활동할 때 `정선생’으로 불린 그는 1993년 7월부터 동남아지역에서 활동하면서 방글라데시, 태국, 중국, 필리핀 사람으로 4차례 국적을 세탁해오면서 정영학, 정철, 모하메드, 마놋세림, 켈톤 등의 가명을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남도 함주 출신의 그는 1976년 김일성종합대학 외국어문학부 2학년을 중퇴한 뒤 인민군 총정치국 적공국(敵工局)의 사병, 공작원 등을 거쳐 1991년부터 대외정보조사부(현재 35호실) 공작원으로 선발됐으며 김정일정치군사대학의 교육을 받고 1993년 7월부터 방글라데시 등지에서 활동해왔다.

35호실은 통일전선부, 작전부 등과 함께 노동당 내 대남 조직으로, 해외정보를 수집하고 해외인사를 포섭해 남한에 투입시키는 등 제3국에서의 대남사업을 주관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국적 세탁을 거쳐 남파된 사례로는 필리핀인으로 위장해 국내 대학 교수로 활동하다 1996년 적발된 `무하마드 깐수’ 사건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