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225국 연계 혐의 진보예술단체 압수수색

국가정보원은 26일 북한 대남공작기구인 225국과 연계한 혐의(국가보안법상 회합·통신)로 진보예술단체 단원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 등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날 오전 서울 서교동 민족출패 ‘출(出)’과 영등포구 소재 ‘새시대예술연합’ 사무실 및 전식렬(한국진보연대 문예위원장) ‘출’ 대표, 이모 단장, 구모 前 씨의 자택 3곳을 압수수색했다. 이 가운데 전 대표는 국정원에 연행됐다.


국정원은 북한 225국과 연계된 조직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행적이 의심돼 이 같은 압수수색을 벌였고 이 진보예술단체들은 “공안탄압”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산하 조직인 225국은 인민무력부의 정찰총국과 함께 북한 대남공작의 양축을 담당해왔다. 그 중 225국은 남한 내 친북 조직을 유지·확대하고 정당이나 사회단체에 침투해 간첩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한편 ‘출’은 1999년 창단돼 현재 전 대표를 포함한 회원 8명으로 구성돼 있고 각종 노동 집회 현장에서 문화공연도 주로 벌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