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3대 세습 가능할 것으로 보여”

국가정보원은 25일 북한의 후계구도와 관련, “(김일성-김정일-김정일 아들로 이어지는)3대 세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이 출석한 가운데 개최된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하고 “3대 세습이 이뤄지더라도 장악력은 상당히 떨어지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고 한나라당 간사 이철우, 민주당 간사인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북한내 권력 주변의 간부 등의 저항이 적어 보인다는 점에서 그렇게 판단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한 ‘김정일의 3남인 김정운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등록한 것으로 보인다’는 해외 언론 보도에 대해 “회의 절차 및 등록 시기 등을 감안할 때 아직은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국내외 언론 등을 통해 부각된 ‘김정운 후계설’과 관련해서 국정원은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국정원은 김정일은 건강문제에 대해 “완전히 회복은 안됐지만 업무처리에 크게 지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지난번 대포동 미사일과 모양이 같은 만큼 미사일로 본다”고 보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