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정치범수용소 6곳에 15만명 수용”

▲ 北 정치범 수용소 모습 ⓒ 일본 후지TV

국가정보원은 북한에 현재 6개의 정치범수용소가 있고, 도합 약 15만명이 수용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이 5일 공개한 정보공개 청구에 대한 답변에서 국정원은 이같이 밝히고, “90년대 이후에는 비리 연루 간부, 귀순자 가족, 송환 탈북자 중 귀순 기도 또는 종교 연루자 등을 주로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국정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치범수용소는 58년 ‘8월 종파사건’ 연루자 등 反혁명분자와 그 가족을 사회와 완전 격리시키기 위해 설치되었다. 이후 1966년 ‘주민성분조사사업’으로 적대계층(친일파, 종교인, 북송 교포)을 추가 색출했고, 1980년대 이후 김정일 후계체제 반대자를 반당(反黨) 종파로 몰아 집단 수용했다.

국정원은 정치범수용소의 평균 수용기간은 대부분 종신수용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요덕 수용소(15호관리소) 내 ‘혁명화구역’의 경우에는 심사 결과에 따라 출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북한의 정치범수용소는 출소 시기가 없이 평생 수감되어야 하는 ‘완전통제구역’과 수감태도에 따라 출소할 수 있는 ‘혁명화구역’으로 나뉜다.

국정원은 “정치범수용소의 경우 수용자들은 공민권과 기본권 일체를 박탈당하고 강제노동에 동원되며, 결혼 및 출산도 원칙적으로 금지되어 있고, 탈주 기도자 및 불륜행위자에 관련해서는 공개처형이 이루어진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 인구가 2003년 기준으로 2천 346만여 명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인구 증가율을 0.85%라고 주장했지만, 우리 정보당국은 증가율을 0.62%로 보고 있다.

▲ 최근 10년 간의 북한 인구 변동사항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