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전역에 돼지열병 확산…평안북도 돼지 전멸”

서훈 국정원장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24일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으로 인해 북한 평안북도의 돼지가 전멸했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기가 있는 집이 없다는 불평이 나올 정도”라며 이 같이 말했다.

국정원은 현재 북한의 ASF 대응과 관련해 “북한은 ASF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해 양돈 관련 축산 근무자들에 대해 지난 추석 명절에 성묘도 금지시켰고, 발병 돼지 살처분, 돈육 유통 전면 금지, 발병지역 인원 이동 차단, 해외 수의약품 소독제 도입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정원은 “지난 5월 북한이 국제기구에 돼지열병 발병을 신고한 이후 방역이 잘 안 된 것 같다”면서 “북한 전역에 돼지열병이 상당히 확산됐다는 징후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보를 수집하고 공동방역을 하는 차원에서 투트랙으로 협조가 이뤄지기를 희망하지만 북한의 미온적 대응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본보는 지난 7월 북한의 허술한 수의방역 체계와 물자 부족 등으로 ASF 대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관련기사 : 접경지역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잇따라…북한 내 상황은?)

또한 앞서 20일에는 평안남도 수의방역 관계자를 인용해 올해 초부터 북한 내 ASF가 확산돼 5월 말쯤에는 전국의 모든 행정구역에서 ASF 감염이 확인됐으며, 이로 인해 돼지 개체 수의 약 40%가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관련기사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또…北, 대응 나서지만 실상은 ‘허점투성이’)

한편, 현재 경기 파주와 연천 등 남북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ASF 확진 사례가 나타남에 따라 바이러스가 북한에서 유입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국정원은 이날 ASF의 북한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명확히 이야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