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장거리 로켓 발사 사실상 ICBM 실험”

국가정보원은 1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사실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로켓에 실린 물체가 ‘100㎏ 정도’라면서 북한 주장대로 위성으로서 제기능을 발휘할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했다고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과 민주통합당 정청래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국정원은 “(북한이 발사한) 물체가 100㎏ 정도밖에 안 된다”며 “화소 해상도가 가로 세로 100m를 점으로 표시할 정도여서 관측위성 기능을 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성 역할을 하려면 중량이 500㎏은 돼야 하는데, 100㎏ 중량의 물체를 탑재했다는 것은 위성이 아니라고 봐도 무방한 정도”라며 ICBM 실험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국정원은 발사 성공여부에 대해 “궤도 진입에 성공한 것 같다”면서도 “한반도 상공을 3일에 한번 정도 지나고, 그때 신호음이 오면 완벽하게 성공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한 미사일 능력에 대해선 “중장거리 능력에 있어서는 북한이 앞선다”며 “다만 단거리 능력은 우리가 앞선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로켓 1·2·3단 해체설에 대해 “상시적으로 (발사체가) 장착돼 있어 이를 주시하고 있었다”면서 이날 오전 발사 시점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도에 대해 국정원은 핵투발 능력 확보를 위한 기술축적, 내부 결속, 미국과 중국 신(新)지도부 관심 끌기 등을 언급하면서 “김정은 체제 1년의 축포탄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많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