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南 반정부 시위 영향 주민에 확산될까 우려”

국가정보원이 23일 국내 탄핵 정국에 대한 북한 반응과 관련, “최근 자유로운 반정부 시위현상이 북한 내부로 확산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들에 따르면, 이병호 국정원장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지난 9일 탄핵 가결을 기점으로 (대남) 비난 횟수를 하루 평균 33회에서 19회로 줄였다. 촛불시위 동영상은 일체 보도하고 있지 않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그러면서도 “북한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세가 조성됐다고 인식해 선전 매체 등을 총 동원해 대남 선전 공세를 집중 전개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선전 매체를 총동원해서 대남 선전공세를 집중 전개해 왔다. 노동신문과 우리민족끼리 등에서 ‘대통령을 권력 자리에서 끌어내리는 것이 촛불민심(12월 18일자)’이라고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김정은이 우리나라 후방 침투부대인 특수작전부대를 방문했을 때 ‘청와대를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위협했다”면서 “김정은은 12월 이후 포병 화력 연습과 청와대 습격 훈련, 군부대 방문, 훈련 참관 등 군사 위주로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그는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는 언제든지 추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다”면서 “동절기에도 불구하고 2번 갱도에서 인원과 차량 활동이 활발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북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과 관련, “12월 중순 신포조선소에서 지상 사출실험을 하는 등 개발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새로운 잠수함 건조용으로 보이는 자재들도 계속 식별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한미정세를 고려해 추가 도발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최근 북한군 동향에 대해선 “전차, 함정 등 재래식 장비의 70~90%가 30년 이상 경과해 잦은 고장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무리한 병력동원과 만성적인 보급품 부족으로 탈영이 증가하고 있어 전비태세는 지속적으로 약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