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인사 접촉·활동비 수수 통진당원 구속

국가정보원은 29일 북한의 대남공작 부서인 225국 공작원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인사들을 접촉한 혐의(국가보안법상 회합·통신)로 민족춤패 ‘출(出)’ 대표이자 통합진보당 당원인 전모(44)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그동안 전 씨가 북한 공작원들과 접촉한 정황을 파악해 그의 행적을 내사해왔고 지난 26일 ‘출’ 사무실과 전 씨와 다른 단원 2명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전 씨를 체포했다. 전 씨는 1990년대 후반 민족춤패 출을 결성해 새시대예술연합 사업단장, 한국진보연대 문예위원장 등으로 활동했고 지난해에는 통진당 대표 선거 당시 서울 영등포구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전 씨는 지난 2011년 초부터 북한 노동당 산하 대남공작조직인 225국 공작원과 225국 산하 조총련 인사들을 지속적으로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씨는 또 북한 225국에 통진당 내부 정세를 보고하고 이들로부터 활동비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국정원은 전 씨가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간첩 활동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또 이석기 의원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RO(혁명 조직)’ 조직원들과의 접촉 여부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 국정원은 전 씨뿐 아니라 다른 단원 2명에 대해서도 혐의를 입증하는 대로 사법처리할 예정이며, 수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다.


한편 북한 노동당 산하 조직인 225국은 인민무력부의 정찰총국과 함께 북한 대남공작의 양축을 담당해왔다. 그 중 225국은 남한 내 친북 조직을 유지·확대하고 정당이나 사회단체에 침투해 간첩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