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미사일 추가발사 가능성 매우 낮아”

정부는 북한이 대포동 2호 등 미사일을 추가 발사할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위원장 김승규)은 12일 오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 비공개 보고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이후 후속 동향과 관련,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현재 대포동 2호 발사장 인근에 조립건물이 있고 주변에는 대포동 2호 2단계 동체운반용 트레일러와 지원차량이 포착됐다.

정황으로 볼 때 평양에서 옮긴 대포동 2호 2기 중 1기가 이곳에 보관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또 “발사장 인근의 추진제 저장시설 주변에서 연료통이 30여개 발견됐지만 이 통들이 새로운 추진제 통인지, 첫 번째 대포동 2호 발사시 사용하고 남은 것인지 식별되지 않은 만큼 추가 발사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 부정적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그러나 ”한발 당 250억원 정도 하는 대포동 2호는 기술적 결함으로 발사에 실패한 만큼 이를 점검하고 분석하는 데 시간이 걸려 가까운 장래에 쏘기는 어렵다. 발사장 인근에 있던 천막 일부도 철거된 상태“라고 설명했다고 정 의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은 여러 곳에서 발사대 8개가 식별되고 3~4시간 안에 발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언제든지 발사될 가능성은 있지만 북한은 미,일의 대북 추가제재 여부, 중국의 외교적 노력, 유엔 안보리결의안 향배, 남북 장관급회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발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정보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11일로 항해금지구역 설정기한이 끝났지만 기한 연장이 없었고 경계함 2척도 나진항으로 귀항한 것으로 파악됐다는 점에서 국정원은 미사일 추가발사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정보위 회의에서는 북한이 지난 5일 미사일 7기를 발사한 배경과 관련, 대미(對美) 협상용이라는 국정원과 무력시위 또는 위협용이라는 일부 정보위원들의 입장이 맞서면서 논쟁이 벌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