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盧-金 대화록 있지만 비공개가 바람직”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29일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의 정상회담 대화록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다만 “남북관계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힌 뒤 “다만 여야가 합의한다면 그때 가서 공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고 정보위 간사인 새누리당 윤상현·민주통합당 정청래 의원이 전했다.


대화록의 성격에 대해 원 원장은 “당시 배석자 없는 비밀 단독회담은 없었으며 그와 관련된 녹취록이나 북한에서 녹음해 전달한 것도 없다”면서 “지금 국정원에 있는 대화록은 정상회담 당시 녹음을 풀어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제기했던 노 전 대통령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에 대해 원 원장은 “현재로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정원 국정감사가 비공개로 진행돼 발언에 대한 진위를 명확히 파악할 수 없는 상황에서 원 원장의 이 같은 답변을 여야가 상반되게 풀이해 당분간 이 문제에 대한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화록 공개 여부와 관련 윤 의원은 “일단 여야가 합의해 오면 판단하겠다고 했다”고 해석했지만 정 의원은 “(원 원장이) 공개를 전제로 열람할 수 없으며, 정치문제가 되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