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아프간 인질, 몸값 지불 밝힐 수 없다”

김만복 국정원장

김만복 국정원장은 6일 아프가니스탄 인질 석방 조건으로 몸값이 지불됐는지에 대해서 말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탈레반 측과 이미 밝혀진 것 외에 석방 조건이나 과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몸값이 지불됐는지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정보위원이 전했다.

“몸값이 지불된 것이 확인된다면 어떤 책임을 지겠느냐”는 한 정보위원의 질문에는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이어 “해외 언론에서는 기밀 사항에 대해 덮어두는 관례가 있다”며 “몸값 지불 여부에 대해서는 나중에 기회가 있으면 밝힐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또한 “돈을 줬는지 여부를 정보위원들이 물어보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석방 직후인 만큼 당분간은 묻어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직 협상이 안 끝난 것 아니냐”고 재차 질문하자 “그렇기 때문에 아직 말을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외교부가 아닌 국정원이 협상에 나선 이유에 대해 “외교부가 나서면 정부 단위에서 테러리스트와 협상한 것이 되고, 그럴 경우 국제사회의 원칙을 어기는 것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정보위원회는 아프간 인질협상 과정에서 김 원장의 과다한 언론노출을 둘러싼 처신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이날 김 원장은 ‘과잉 노출’ 지적에 대해 “(인질석방과 관련하여)언론이 의혹을 증폭시킬 것이 명확하기 때문에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그랬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나라당은 비밀이 생명이어야 할 정보기관 수장이 테러리스트와 협상하고 언론에 노출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자 국정원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대통합민주신당은 이번 일은 정치공세의 대상이 아니라고 반박하는 등 여야간 공방을 벌였다.

정보위 간사인 정형근 의원은 “국정원장이 현지에서 직접 테러납치단체와 협상한다는 자체가 기밀인데, 원장의 행위는 국가기밀을 누설한 것”이라며 “게다가 기밀누설을 넘어 자화자찬까지 한 것은 원장으로서 자질문제를 떠나 범법행위하고 생각한다”고 몰아부쳤다.

반면, 선병렬 의원은 “국정원장이 언론에 자주 노출된 것이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한나라당이 정치공세를 할 사안은 아니다”면서 “국정원장이 현지에 가서 석방협상을 하는게 국민에게는 안심을 주고 정부에 신뢰를 줄 수 있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