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북핵 의제설정 여부 지금 얘기 못해”

김만복 국정원장은 13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가 의제로 설정될 지 여부에 대해 “현재로서는 얘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이날 정보위 비공개 전체회의에 출석, 정보위원들의 질의에 대해 “북핵 문제가 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되는 지 여부는 지금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그는 또 정상회담 시기를 8월말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북한측이 그렇게 제안한 상황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시기를 늦추면 대선 개입용이라는 오해를 받을 수가 있어 제안을 받아들였다”면서 장소와 관련해서는 “우리측은 애초 정상회담 장소로 서울이 아닌 제3 지대를 생각하고 있었지만 이리저리 생각한 끝에 북한측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고 한 정보위원은 전했다.

김 원장은 “북한측이 우리 쪽으로 오기 어렵다고 말했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