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이 분석한 김정일 위원장의 병세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달 14일 이후 순환기 계통의 이상이 발생해 외국 의사들의 수술을 받았다. 이후 상태가 호전돼 언어에는 장애가 없고 국가통제력도 잃지 않고 있다.”

국가정보원이 10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보고한 내용을 참석 의원들의 전언을 토대로 종합한 결과다.

국정원은 이날 김 위원장이 최근 순환기 계통에 이상이 발생해 치료를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 현재 정밀 검증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상태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질의.응답 과정에서 김 위원장의 병명에 대해 뇌졸중, 뇌일혈, 뇌출혈 등 3개 질병의 가능성을 거론했으나 하나로 특정하긴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발병 시점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마지막 날인 지난달 14일이 아니라 그 이후로 분석했고, 당시 김 위원장은 쓰러져 의식을 잃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또 외국 의사들로부터 수술을 받았으며 상황이 긴박해 유럽이 아닌 중국 의사들이 집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그러나 김 위원장이 수술 이후 집중적인 치료를 받았고 현재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분석했다.

한 참석 의원들은 “김 위원장이 움직일 수 있지만 거동이 편한 상황은 아니고, 다만 언어에는 전혀 장애가 없다고 들었다”며 “여전히 국가통제력을 잃지 않았으며, 북한 군대 등 내부 동요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40대 후반부터 고혈압, 심장병,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이 발병해 투약과 정기 검진 등을 통해 건강관리에 주력해 왔으며, 2000년 이후에도 두 차례 수술을 받은 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94년 7월 김일성 전 국가주석이 사망한 이후 현재까지 공개활동을 한동안 중단했던 적은 총 17회였으며 이 가운데 최장 87일 간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적도 있었다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올해의 경우 김 위원장은 작년 같은 기간(74회)보다 더 많은 93회의 공개활동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은 초기부터 청와대에 보고됐고, 국정원은 9일에도 현재까지 상황을 취합한 분석 내용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한 참석의원은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