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경찰, 從北 ‘평통사’ 압수수색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20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지역 사무실과 관계자 자택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경찰 합동수사반은 이날 대구평통사 백모 상임대표의 자택과 경기 부천평통사 사무실, 부천평통사 주모·신모 공동대표 자택, 전북 군산평통사 사무실, 군산평통사 김모 사무국장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들은 북한 당국이 발표한 공동사설과 대변인 성명, 이적성을 띤 문건 등을 인터넷에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수사반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비롯한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압수수색한 자료들을 분석하고 나서 추후 관련자 4명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2월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통신·회합 등 혐의로 평통사 서울 충정로 사무실과 인천지부 사무실, 간부 오모 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평통사는 합동수사반의 압수수색에 대해 “근거도 정당성도 없다”며 “정권말기 공안당국이 탄압을 벌이고 있다”고 강변했다.


1994년 결성된 평통사는 그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국방예산 삭감 등을 주장하며 군축·친북운동을 벌여왔다.


특히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 할 때마다 ‘평화적 위성 발사’라며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했고, 천안함 사건 때에는 재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안보리 이사국들에 보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