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ㆍ검찰ㆍ방통위 DDoS 첫 수사회의

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 수사를 위해 국가정보원과 검찰 등 관계기관 실무자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국정원,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과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등 정부 관계기관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 공격범죄 수사 대책회의’가 열린다.

청와대 등 주요기관 홈페이지를 마비시킨 DDoS 공격이 시작된 이후 관계기관이 함께 모여 대책회의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은 소속 기관별로 분석한 DDoS 자료를 공유하고 관련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DDoS 공격의 유력한 배후가 북한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던 국정원이 이 같은 판단을 내린 배경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또 이번 사이버테러를 일으킨 범인을 잡고 배후를 밝히기 위해 관계기관들이 향후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사이버테러범 검거를 위해 각 기관 실무자간에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